홍성담의 그림창고



                                                                                                                                 월 담/ 15 x 22 cm/ 신문사진에 먹과 수채/ 2011.6.14

[월  담]

달밑에 담
담위에 달

우리는 담을 넘었다 후다닥
사랑하는 얼굴에게
노란 응원의 깃발을 흔들어주기 위해
우리는 담을 넘었다 휘리릭

큰 광대 백기완 선생님도 담을 넘고
큰 아비 문정현 신부님도 담을 넘고
날라리 여진이도 담을 넘었다 푸더덕
니나노~

우리는 도둑이다
맞다
달밤에 담을 넘었으니 큰 도둑이다
어쩔래?

담 위에 달이 우리들의 신나는 월담을
환하게 웃으며 바라 보았다
달 밑에 담이 우리들의 신나는 월담을
몰래 떠바쳐주었다

우리는 신나는 떼도둑
강도질 당한 사랑을 훔쳐서 외로운 사람들에게 나누는 신나는 떼도둑
앞다투어 신나게 담을 넘었다 휘리릭
야호!

신나게 넘자
저들 기름끼 쩐 뱃때기를 보호하기 위해
쳐놓은 저 담을 넘자 후다닥
니나노~

넘자 휘리릭
우리는 신나는 떼도둑.
(홍 떼도둑 씀)


.
  -목록보기  
제목: 월 담
이름: damibox


등록일: 2011-06-16 18:58
조회수: 1870


Day_110616_1.jpg (173.2 KB)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