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담의 그림창고



                                                                                                                                          30 x 45 cm /종이에 먹과 수채/09.05.23
[저기 사람이 가네_01]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 밖에 없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운명이다"

"담배 있는가? "

"저기 사람이 가네"           (2009년 5월 23일 새벽 - 고 노무현 전대통령)
  -목록보기  
제목: 저기 사람이 가네_01
이름: damibox


등록일: 2009-05-25 12:17
조회수: 3172


DSC_0618_1.jpg (135.4 KB)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