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담의 그림창고



                                                                                                                                          30 x 45 cm /종이에 먹과 수채/09.05.23
[용산망루_11 / 해와 달]

가족들을 한평생 가난에서 못 벗어나게 한 죄가 부끄러워
아무도 내 얼굴을 쳐다보지 못하게
나는 동편하늘에 떠오르는 '해'가 되고
젊은 너는 무엇이 두려우랴
'달'이 되어라

우리는 줄을 타고 올라갔다
저 아래 용산 불바다 속에서 내 몸은 지글지글 타고 있었다
  -목록보기  
제목: 용산망루_11 / 해와 달
이름: damibox


등록일: 2009-05-27 17:42
조회수: 3234


mang_090527_1.jpg (180.9 KB)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