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담의 그림창고



29일 아침부터 낚시질에 나섰다.
폼은 마치 고래라도 한마리 낚아 올릴것 처럼 의기양양하게 기원정사 바로 앞 바닷가로 달려가
파도와 함께 맞섰다.



전정호의 낚시질 폼이 여간 심각했지만....


결국 첫번째 고기를 올린사람은 전상보다.
손바닥만한 우럭 한마리가 올려졌다.
마라도는 3월말에서 4월 중순까지 고기가 가장 올라오지 않을 때다.
이 볼락이 올라온 이후 손가락만한 고기 서너마리 밖에는 낚지 못했다.
그 다음날도 낚시질을 했지만 고래라도 낚겠다고 큰소리 치던 전정호의 낚시는 통 소식이 없다가
엄지손가락만한 놀래미 한마리를 겨우 건져올려 체면유지를 했다.



시매연 마라도 춘계 윷놀이대회에서
역시 홍성담 백은일 올드보이조가 승리했고
광주지역의 무적 전정호와 양갑수는 머리를 쥐어 뜯으며 패배를 곰씹어야 했다.



백은일이 얄궂게 전정호 양갑수조로 부터 걷우어 들인 오천원권 지폐를 자랑스럽게 보이고 있다.


전정호도 상장을 들고 사진만 한장 찍게 해 달라고 사정하여 어쩔 수 없이
공문서 위조인줄 알면서 사진한방 박았다.
멋적은 웃음으로 파안대소하는 전정호!



29일 낮 12시 배로 전상보와 홍성민이 마라도에서 출발했다.
이 배를 마지막으로 폭풍으로 인해 마라도의 모든 배가 끊어졌다.
그 다음날도 역시 모든 배가 결항.
남은 다섯사람은 월요일 오전에 마라도를 떠날 수 있었다.



마라도를 떠나면서 기원정사 식구들과 한 컷.


마라도 선착장으로 향하면서 뭔가 아쉬운지 천현노와 전정호가 서로 사진을 박고 있다.
멀리 보이는 바다의 파도가 마라도를 떠나는 날에도 심하게 요동을 했다.



마라도의 핵심인 '할망당'이다.


마라도의 두번째 핵심인 '국토 최남단 비'


고향이 흑산도인 백은일이 역시 바닷가의 풍경과 가장 잘 어울린다.


마라도에 물이 솟는 곳이 딱 한군데 있다.
할망당 바로 앞 잔디밭 한 가운데 이런 연못이 있다.
마라도의 '자궁'이라 할 수 있는 곳이다.



모슬포에서 일본의 평화시민단체와 함께 점심을 들고 사진촬영.
이들은 제주 4.3항쟁 60주년 기념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방문했다.
다음날 마라도에 모두 들어가 하루저녁 머문다고 한다.


damibox
  -목록보기  
제목: 마라도 기원정사 갤러리 平和園 '저항과 평화의 바다展' - 3
이름: damibox


등록일: 2008-04-02 21:16
조회수: 4171


DSCN11140.JPG (75.4 KB)
DSCN11141.JPG (87.4 KB)

More files(1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